세계 유명 도그쇼에 한국대표로 출진하는 꿈! KKF를 통해서 가능합니다.

  HOME > KKF 서비스 > 국제 공인 견종

국제 공인 견종

레온베르거

  • FCI 스탠다드 No. 145
    원산지 독일
    용도 경비견, 반려견, 가정견
    FCI 분류 그룹 2
    체고

    수 : 72~80cm
    암 : 65~75cm 

연혁

슈투트가르트 근교의 레온베르크주의 의원이었던 하인리히 에쉬히 씨는 1830년 말부터 1840년 초에 걸쳐 블랙 앤드 화이트 암컷의 뉴펀들랜드와 그랜드 세인트 베르나르 수도원의 시설에서 사육되었던 수컷 개, 통칭 밸리를 교배시켰다. 그 후 피레니안 마운틴 독이 혼혈되었다. 결과적으로 현저하게 긴 흰색 피모를 갖는 거대한 개가 탄생되었고 에쉬히 씨의 목적은 라이온과 같은 개를 탄생시키는 것이었다. 라이온은 레온베르크 문장(가문을 상징하는 표지를 도안한 그림이나 문자) 장식이 되는 동물이다.

진정한 레온베르거로 불리는 견종은 최초 1846년에 탄생했는데 이들 개에게는 그 유래가 된 견종의 우수한 특성이 집결되어 있었다. 곧 이들 개의 대부분이 지위의 상징으로서 레온베르크에서 전세계로 팔리게 되었다. 19세기 말에는 레온베르거는 바람직한 목축견으로 하덴뷰르텐베르크에서 사육되었으며 그 뽐내는 능력과 탐색능력은 높이 평가받았다.

제1차, 2차 세계대전 중 그리고 전쟁 뒤 빈곤한 시대, 번식 스톡의 수는 급격히 감소하였다. 레온베르거는 오늘날 현대 생활에 있어서 어떠한 필요 충분 조건을 만족시키는 우수한 가정견화되어 있다.

 

일반외모

원래 사용목적에 부합시키기 위해 레온베르거는 크고 힘 좋은 근육을 가지며 우아하고 아름다움도 함께 갖추고 있다. 이 견종은 균형 잡힌 몸통과 자신감에 찬 안정된 모습이야 말로 특징인데 쾌활한 기질도 있다. 특히 수컷은 힘 좋고 완강하다.

 

주요 비율

체고와 체장의 비율은 9: 10이다. 흉심은 체고의 대략 50%를 차지한다.

 

성격 / 습성

가정견으로서 오늘날 주거 및 생활 조건에 적합한 반려견이다. 어디나 지장 없이 데려갈 수 있고 아이에게도 친근하고 사랑스런 표현을 잘한다. 소심하거나 공격적이지 않다. 반려견으로 어떠한 상황에서도 붙임성 좋고 순종적이다. 두려움을 모르고 안정된 기질을 갖는다고 인정받았기 때문에 아래 요건을 만족시킬 필요가 있다.

1. 자신감과 뛰어난 침착성

2. 적절한 활달함(장난기를 포함)

3. 복종의 의지

4. 학습 능력 및 기억력이 뛰어남

5. 소음에 과민하지 않음

 

두부

전체적으로 넓기보다는 깊고 뭉툭하기보다는 가늘고 길다. 주둥이와 두개부 비율은 대략 1:1이다. 피부는 전체적으로 밀착해 있고 주름은 없다.

■두개부

스컬 - 옆, 앞에서 보면 다소 아치 형을 띤다. 몸통과 사지와의 균형이 잡혀 있고 튼튼한데 무겁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다. 두개부 뒤는 양쪽 눈의 부근과 비교해 극단적으로 넓지 않다.

스톱 - 명료하며 적당하다.

■안면부

코 - 검다.

주둥이 - 약간 길며 끝은 뾰족하지 않다. 콧마루의 폭은 일정하며 디쉬 페이스가 되지 않으며, 약간 아치 형을 띤다(로맨 노즈).

입술 - 탱탱하며 검고 구각도 잘 당겨져 있다.

턱 / 이빨 - 치열의 완전한 협상 교합으로 확실한 턱에 수직으로 나 있다(제3후구치의 견치는 용인됨). 절단교합도 인정되며 아래턱의 견치는 압박되지 않는다.

볼 - 적당히 발달해 있다.

눈 - 라이트 브라운에서 다크 브라운까지며 중간 정도의 크기로 타원형이다. 들어갔거나 튀어나온 눈이 아니고, 모여 있거나 벌어진 눈도 아니다. 눈은 긴장감이 있어 결막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 흰자(강막이 보이는 부분)는 붉은 색을 띠지 않는다.

귀 - 높게 붙어 있으며 뒤쪽은 아니다. 중간 정도 크기로 처진 귀로 두부에 접해 아래로 드리워지는데 두께가 있다.

 

목은 기갑까지 끊임없는 완만한 곡선을 이루며 땅달막하다기 보다는 긴편이고 목밑에 처진살이나 군살이 없어야 한다.

 

몸통

■기갑

기갑은 뚜렷하며, 수컷의 경우 특히 두드러진다.

■등

단단하며 곧고 폭이 넓다.

■허리

폭이 넓고, 강하며 근육이 발달해 있다.

■엉덩이

폭 넓고 비교적 길며 완만히 둥글다. 둔부에 위치한 꼬리와 잘 어우러져 흐르는 듯한 느낌을 주고, 지나치게 커서는 안 된다.

■가슴

폭 넓고 흉저는 최소한 앞발의 엘보우까지 내려온다. 과도한 원통 모양이 아니라 오히려 타원형에 가깝다.

■언더 라인

약간 말려 올라가 있다.

 

꼬리

장식모가 풍부하게 자라 있다. 서 있을 때에는 곧게 아래로 드리운다. 운동할 때에는 약간 커브할 뿐 가능한 톱 라인의 연장선보다 위로 유지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사지

아주 확실하며 수컷에게 특히 두드러진다.

■앞다리

다리 - 곧고 평행하다. 나란하며 너무 좁지않다.

어깨 / 상완 - 길며 경사져 있고 커다란 둔각은 형성되지 않는다. 근육이 발달해 있다.

엘보우(중간관절) - 몸통과 접해 있다.

발목 - 강하게 붙어 있다. 앞에서 보면 곧으며 옆에서 보면 약간 수직이다.

앞발 - 곧으며 앞을 향한다(내, 외향하지 않음). 둥근감을 띠며 탄탄하고 발가락은 충분히 아치 형이다. 패드는 검다.

■뒷다리

뒤에서 보면 너무 좁지 않고 평행하다. 후크와 발은 내, 외향하지 않는다.

관골 - 경사져 있다.

대퇴 - 약간 길며 경사져 있고 근육이 발달해 있다. 대퇴와 하퇴는 확실한 각도를 유지한다.

비절 - 튼튼하며 하퇴와 뒷다리의 패스턴은 확실한 각도를 보인다.

발 - 중족은 직립하며 약간 길다. 발가락은 아치 형으로 패드는 검다.

 

걷는 모양

속도에 관계없이 안정된 걸음걸이로 앞다리는 보다 늘어나며 뒷다리에서 강한 추진력을 얻어 그라운드 커버링에 풍부하다. 워크 트로트 어느 경우라도 앞, 뒤 모두 사지는 직선상으로 이동한다.

 

피모

■털

중간 정도로 부드러운 것부터 거친 것까지 있으며 굉장히 길며 몸통에 밀착해 있다. 구분점은 없고 언더 코트가 풍부하게 자라 있음에 불구하고 몸통 전체 형태는 판별할 수 있다. 직모인데 약간 웨이브는 용인된다. 목과 가슴에는 장식모가 형성되었으며 수컷에 있어서 두드러진다. 앞다리의 장식모가 눈에 띄며 뒷다리에도 충분한 장식모가 인정되고 있다.

■모색

라이온 옐로, 레드 레디쉬 브라운, 샌드(폰, 크림) 및 이들 조합 모두로 하여 항상 블랙 마스크를 갖는다. 털끝의 검은색은 인정되나 검은색이 그 개의 기본색이 아니어야 한다. 꼬리 아래, 목의 장식모, 앞다리 장식모나 뒷다리 장식모의 기본색이 짙어진다는 것은 주색과의 조화를 해칠 만큼 눈에 띌 정도는 아니다. 가슴의 희고 작은 반점 또는 약간의 줄무늬 모양, 발가락의 흰털은 용인된다.

 

크기

■체고

수 72~80cm, 이상적인 체고는 76cm

암 65~75cm,  이상적인 체고는 70cm
 

결점

위와 같은 기준에서 볼 때 미달되는 경우도 있는데, 결점을 매기는 것은 얼마나 미달되느냐에 달렸으며, 견종의 본질적인 요소(특히 기질, 타입, 균형, 걸음걸이)가 어느 정도 영향을 받고 있는가를 고려하는 것으로 한다.

 

실격

1. 소심하거나 공격적인 견

2. 중대한 해부학적 결점(예, 현저한 카우 후크. 로치 백. 현저한 스웨이 백. 앞발의 과도한 외향. 어깨, 엘보우, 무릎, 후크 앵귤레이션이 모두 부족한 것)

3. 견치(제3후구치는 제외). 오바쇼트, 앵귤레이션 및 그 밖의 입의 결함

4. 현저한 링 테일 및 높이 올라가 말린 꼬리

5. 털이 말려 뭉쳐서 가닥이 지거나 웨이브가 되어서는 안 된다.

6. 결점이 되는 색: 갈색 코 및 브라운의 패드를 가진 갈색 견. 블랙 앤드 탄. 블랙. 실버. 조잡한 모색

7. 마스크의 완전한 결여

8. 입술의 색소 결핍이 현저한 것. 갈색이 들어가지 않은 눈

9. 화이트가 너무 많은 것(발가락에서 패스턴까지 달함). 발바닥보다도 큰 가슴 백반. 이 이외 부분의 백반

10. 암검 내 외반

11. 갈색 코, 갈색의 패드

12. 음고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