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명 도그쇼에 한국대표로 출진하는 꿈! KKF를 통해서 가능합니다.

  HOME > KKF 서비스 > 국제 공인 견종

국제 공인 견종

아메리칸 스태포드셔 테리어

  • FCI 스탠다드 No. 286
    원산지 미국
    용도 테리어
    FCI 분류 그룹 3
    체고

    수 : 46~48cm
    암 : 43~46cm 

연혁

이 견종의 기원은 1800년대 초기의 테리어와 불독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아주 많은 견종이 이 작업과 관련되어 있다. 종류만 해도 스태포드셔 불 테리어, 불 테리어, 올드 잉글리쉬 화이트 테리어, 블랙 앤 탄 테리어, 불독, 마스티프, 포인터, 달마시안 등이다.

1935년 AKC는 스탠포드셔 테리아로서 공인하고 1972년에는 아메리칸 스탠포드셔 테리어라고 개정했다. 수많은 견종의 교잡을 반복하여 초기에는 보다 강한 투견을 만드는데 중점을 두게 되었다. 그 결과 스탠포드셔 불 테리어라는 조금씩 다른 것으로 변모해갔다.

스태미나 풍부하며 용감하고 적응력과 지성을 겸비한 투견으로서는 유례없는 담담함과 방위능력을 가진 개가 탄생하였다. 이 견종의 육체적 및 정신적인 갖은 아름다움은 많은 애호가가 인정하게 되자 투견과는 다른 쇼 독으로서 독 쇼의 세계에 있어 요지부동의 위치에 오르게 되었다.

 

일반외모

그 크기와는 걸맞지 않는 강인함을 갖춘 인상을 준다. 고루 균형 잡힌 이 견종은 근육이 발달해 있고 기민하고 우아하며 환경에 민감하다. 땅딸막하여 그 윤곽은 다리가 길거나 가늘지 않다. 그 용맹함은 잘 알려져 있다.

 

두부

중간 정도 크기로 두께가 있다.

■두개부

스컬 - 넓다.

스톱 - 명료하다.

■안면부

코 - 아주 검다.

주둥이 - 중간 정도의 크기로 상부는 둥근감을 띠며 눈 아래에서 급경사를 지고 있다.

입술 - 팽팽하고 있고 탄력 없이 닫혀 있다.

턱 / 이빨 - 턱은 강하다. 아래턱은 강하게 무는 힘이 있다. 협상교합이다.

볼 - 근육이 눈에 띈다.

눈 - 어둡고 둥글며 움푹 파여 있고 떨어져 위치한다. 안검은 핑크가 아니다.

귀 - 귀뿌리는 높다. 귀를 자르거나 자르지 않아도 좋지만 가능한 자르지 않는 편이 낫다. 자연스런 귀는 짧고 로즈 이어가 반직립이며 완전히 드리워진 귀는 감점된다.

 

굵고 힘이 있으며 약간 아치 형이다. 어깨에서 두개부 뒤를 걸쳐 앞이 가늘어진다. 피부에 느슨함은 없다. 길이는 중간 정도에 해당한다.

 

몸통

■톱 라인

등은 꽤 짧다. 기갑에서 엉덩이에 걸쳐 약간 경사지며 엉덩이에서 미근부에 걸쳐 짧고 완만한 경사를 이룬다.

■허리

약간 좁다.

■가슴

깊은 한편 폭이 넓다. 늑골은 보기 좋게 펼쳐져 있고 간격은 비좁고 뒤는 깊다.

 

꼬리

사이즈와 비교할 때 짧은 편이다. 낮은 위치에 있고 끝을 향해 가늘어진다. 말린 꼬리도 등 위로 올라가지도 않는다. 단미하지는 않는다.

 

사지

■앞다리

곧으며 뼈는 굵다.

어깨 - 강인하고 근골이 다부지다. 견갑골은 넓고 경사져 있다.

패스턴 - 직립해 있다.

■뒷다리

근육이 다부지다.

비절 - 낮으며 내, 외향하지 않는다.

발 - 크기는 중간 정도로 아치 형이 보기 좋고 콤팩트하다.

 

걷는 모양

스프링이 붙은 것 같이 경쾌한데 몸통의 흔들림이나 측대보는 좋지 않다.

 

피모

■털

윤이 나는 단모로 촉감은 딱딱하며 밀행해 있다.

■모색

모든 색, 솔리드, 파티 컬러 또는 패치는 인정되나 흰색이 80% 이상이거나 블랙 앤 탄, 레버 견은 장려되지 않는다.

 

크기

체고와 체중은 균형이 잡혀 있어야 한다. 수컷일 경우 약 46~48cm, 암컷의 경우에는 약 43~46cm가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결점

위와 같은 기준에서 볼 때 미달되는 경우도 있는데, 결점을 매기는 것은 얼마나 미달되느냐에 달렸다.

1. 언더 쇼트 또는 오버쇼트

2. 밝은 눈

3. 핑크 안검

4. 너무 길거나 유지 상태가 좋지 못한 꼬리

 

실격

음고환